UPDATE. 2019-07-19 00:00 (금)
“세계 최대·최고 고려불화 ‘수월관음도’ 재현작 보러오세요”
“세계 최대·최고 고려불화 ‘수월관음도’ 재현작 보러오세요”
  • 이용수
  • 승인 2018.11.1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범수 교수팀 작품 국내 첫 공개…국립전주박물관서 14일까지
문화재 보존수복회, 24일까지‘문화재 재현의 방법과 모색’전

“고려 불화의 진면목을 볼 수 있는 작품입니다. 장엄하고 격조 높은 아름다움을 절절하게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김범수 원광대학교 교수팀이 세계 최대·최고(最古) 고려불화 ‘수월관음도(水月觀音圖)’ 재현 작품을 국내 처음으로 공개·전시한다. 14일까지 국립전주박물관.

김 교수팀이 재현한 ‘수월관음도’ 원본은 고려 충선왕2년 1310년에 제작됐고, 1359년 왜구에 의해 약탈당해 일본 경신사에 소장돼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수월관음도 중에서 가장 이른 시기에 제작된 작품으로, 현존하는 고려불화 중 가장 화면(245.2cm×429.5cm)이 크다.

김 교수는 “고려시대에 제작된 수월관음도의 제작기법이나 재료 채색기법 등을 추론, 복원전문가 5명이 2년 8개월에 걸쳐 재현작업을 했다”며 “당시 사상이나 백성의 삶을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주박물관에서 첫 공개되는 김범수교수팀의 재현작은 원본이 가진 옛 모습으로 복원하되 채색은 고색 복원해 재현됐으며, 원화의 크기와 복원에 초점을 두고 제작됐다. 재현 과정에는 5명의 복원 전문가, 김범수·김재민·김연수·조상완·정경아 씨가 참여했다. 김 교수는 회화 문화재 모사복원분야를 개척한 인물로 해외로 반출된 많은 우리나라의 회화 문화재를 재현하고 있다.

이번 재현작은 원본에 충실한 조형과 미감, 재료와 기법 나아가 그 정신성까지 표현해낸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수월관음도 공개와 더불어 김 교수의 후학들은 24일까지 국립전주박물관에서 ‘문화재 재현의 방법과 모색전’을 진행한다. 원광대 동양학대학원 회화문화재보존수복학과 석·박사 동문으로 구성된 ‘문화재 보존수복회’가 주최하는 전시에서는 재료·기법과 정신사적 측면까지 고려해 재현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