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8 18:02 (화)
[전북역전마라톤대회] 고창군청 김용수 선수 "고향대표 출전 우수한 성적 기뻐"
[전북역전마라톤대회] 고창군청 김용수 선수 "고향대표 출전 우수한 성적 기뻐"
  • 최명국
  • 승인 2018.11.11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팀의 김용수, 2개 소구간에서 모두 구간 신기록 작성
마라톤 사관학교 건국대 재학, 내년 본격 풀코스 도전
김용수 “고향 대표해 나온 대회서 좋은 성적 기뻐”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해 한국 마라톤 부흥 꿈
고창군청 김용수 선수
고창군청 김용수 선수

“고향을 대표해 나온 대회에서 기대치를 뛰어 넘는 우수한 성적을 거둬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내년 대회에서도 고창군팀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습니다.”

제30회 전북역전마라톤대회를 가장 빛낸 최우수선수로 고창의 김용수(20·건국대 체육교육학과 2년) 선수가 선정됐다.

김 선수는 대회 첫날과 둘째날 소구간에서 모두 구간 신기록을 작성했다.

첫날 2소구(새전주요양병원~덕실교차로, 11.4km)에서 35분48초, 둘째날 2소구(순창 인계~회문, 9.5km)에서는 30분03초를 기록했다.

김 선수는 고창중 3학년 때부터 내리 6년 연속 전북역전마라톤대회에 출전해왔다. 최우수선수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올해 주요 대회가 끝난 뒤 휴식기여서 역전마라톤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았다”면서도 “꾸준한 조깅과 몸관리 덕분에 기대치를 뛰어 넘는 좋은 기록을 낸 것 같다”고 말했다.

1500m와 5000m가 주종목인 그는 지난달 전북에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그는 “주로 트랙 경기를 많이 뛰어서 도로 경기에서는 페이스 조절이 쉽지 않다”면서 “다행히 역전마라톤은 교통통제가 잘 되고 코스가 대체로 평탄해 큰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국내 ‘마라톤 사관학교’ 건국대에 재학 중인 김용수 선수는 3학년이 되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마라톤 풀코스대회 준비에 나선다.

그는 지난해 조선일보 주니어 하프마라톤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한국 마라톤의 차세대 주자로 꼽힌다.

그는 태극마크를 달고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해 황영조와 이봉주를 잇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는 “올 여름 미국에서 고지대 적응훈련을 하는 등 풀코스 입문을 눈 앞에 뒀다”면서 “전북역전마라톤대회 경험 등을 잘 살려 한국 마라톤의 부흥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자신을 성장시킨 여러 육상 지도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청소년기 육상 선수로서의 꿈을 심어주신 고창의 배상수 코치님, 건국대의 유영훈 감독님, 엄효석 코치님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