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3 17:19 (금)
비만이라서 더 서러워
비만이라서 더 서러워
  • 기고
  • 승인 2018.11.12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높아지는 미세먼지 농도로 외출이 불편한 요즘이다. 몇해 전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와 서울대의대 연구팀이 국제비만학회지에 “뱃살이 많은 남성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라고 비만과 미세먼지에 대한 연관성을 담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유는 복부비만이 있는 사람의 경우, 미세먼지로 인한 폐기능이 정상인보다 훨씬 더 저하되었기 때문이다. 대개 남성은 허리둘레가 35인치를 넘으면 복부비만에 해당된다. 과거 다이어트는 단순히 미용의 목적이었다가 비만이 만병의 근원이 되면서 건강을 위한 수단으로 바뀌었는데, 이제는 미세먼지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 체내 지방축적을 줄여야 하는 ‘미세먼지 다이어트 시대’가 새롭게 시작된 셈이다. 마스크를 착용하든, 다이어트를 하든 매일 미세먼지 예보를 꼼꼼하게 신경써서 건강을 잘 챙기는 것이 비만에서도, 미세먼지에서도 자유로워지는 건강한 길이 아닐까?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