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1 22:13 (화)
우이당 문부경 현대서각전 ‘나무, 숲이되다’
우이당 문부경 현대서각전 ‘나무, 숲이되다’
  • 이용수
  • 승인 2018.11.12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까지 전북예술회관

우이당 문부경 작가가 현대서각전 ‘나무-숲이 되다’를 15일까지 전북예술회관에서 연다.

서각(書刻)은 글씨나 그림을 나무 등에 새기는 표현예술. 전통서각과 달리 현대서각은 문자의 조형성, 새김의 입체성, 재료의 새로운 질감, 다양한 색채를 통한 회화성을 추구한다.

이번 문 작가의 전시는 현대서각의 조형미와 입체미를 맛볼 수 있는 흔치않은 개인전이다.

서각을 처음 접했을 때가 벌써 20여년이 흘렀다는 문 작가는 “가장 이상적인 작품을 위해서, 서예·회화·조각·공예에 이르는 다양한 영역에서 많은 시간을 들였다”고 했다.

김낙범 전북현대서각회장은 “문자는 소통과 기록의 기능을 지닌 하나의 기호”라며 “우이당 선생의 작품에서 서예성은 물론이고 현대서각의 다양한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문 작가는 대한민국서예대전 특선, 전라북도서도대전 대상 등 다양한 공모전에서 수상했고, 한국서예협회·전북서도협회·연소유회·전북현대서각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