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0:26 (수)
도내 10월 경매 낙찰가율 전국 하위권
도내 10월 경매 낙찰가율 전국 하위권
  • 강현규
  • 승인 2018.11.12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6% 13위…낙찰률 5위와 대조

전북지역 10월 법원경매 낙찰률이 전국 상위권을 기록한 반면 낙찰가율은 하위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10월 전국 법원 경매는 전월대비 2878건 증가한 1만1220건이 진행돼 3905건이 낙찰되며 34.8%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0.5%p 상승한 72.0%를 기록했으며, 평균 응찰자수는 전월대비 0.4명 감소한 3.3명이다.

전북지역의 경우 676건의 경매가 진행돼 281건이 낙찰되며 41.6%의 낙찰률을 보였다.

이는 세종(50.0%), 대구(46.8%), 전남(44.9%), 광주(44.7%)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중 5번째로 높은 수치다.

반면 낙찰가율은 65.6%로 전국에서 13번째에 그쳐 대조를 보였다.

경매 유형별로는 주거시설의 경우 전월대비 60건 증가한 285건이 진행돼 107건(낙찰률(37.5%)이 낙찰됐으며,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6.4%p 하락한 69.6%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수는 전월대비 0.4명 감소한 3.8명이다.

토지는 전월대비 54건 증가한 263건이 진행돼 126건(낙찰률 47.9%)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8.8%p 하락한 80.2%를 기록했으며, 평균응찰자수는 전월대비 0.1명 증가한 2.9명이다.

업무상업시설은 전월대비 15건 증가한 94건이 경매에 나와 36건(38.3%)이 낙찰됐으며,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15.1%p 상승한 64.3%이다.

주요 낙찰 사례로는 완주군 삼례읍 소재 장례식장(토지 5,486㎡, 건물 2,488.6㎡)이 감정가의 84%인 37억7100만원에 낙찰돼 10월 전북 최고낙찰가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김제시 옥산동 소재 목욕시설(토지 2,794㎡, 건물 2,156.2㎡)이 감정가의 63%인 16억160만원에 낙찰되는 등 고가 물건의 저가낙찰이 적어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이 다시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

10월 전북 최다응찰자 물건은 전주시 완산구 소재 근린주택(토지 257.7㎡, 건물 471.2㎡)으로 14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88%인 4억3600만원에 낙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