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남북, 2차 도로회의 개최…동해선 공동조사 일정 못 잡아
남북, 2차 도로회의 개최…동해선 공동조사 일정 못 잡아
  • 연합
  • 승인 2018.11.12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南 ‘기존 도로 개보수’·北 ‘새로 건설’ 이견 관측

남북은 1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도로공동연구조사단 2차 회의를 열고 동해선 공동조사 일정 등을 논의했지만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은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지조사 관련 조사 구간과 방식 등을 중점적으로 협의했으며, 추후 좀 더 논의하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또 “8월에 진행된 경의선 현지조사 결과를 논의하고 추가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지난 6월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한 뒤 8월 13∼20일 경의선에 대한 공동조사를 진행했지만, 동해선에 대해선 공동조사 일정을 잡지 못했다.

당초 이번 회의에서 동해선 공동조사 일정이 잡힐 것으로 여겨졌지만, 조사 대상 등을 놓고 남북 간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남측은 기존 도로를 조사하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은 새로 도로를 건설하자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도로 현대화와 관련, “동해선의 경우 완전히 새로운 노선으로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에선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사업에 대해 미국과의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공동조사 일정을 잡지 못한 측면도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회의에는 북측에서 김기철 국토환경보호성 부처장 등 8명이, 남측에서는 백승근 국토교통부 국장 등 5명이 대표로 참석했다.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4·27 판문점선언에 담긴 사업으로, 남북은 지난달 고위급회담에서 공동조사를 마무리한 뒤 11월 말∼12월 초에 착공식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