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1 20:12 (화)
“눈 피해, 교통마비 없게”…남원시 제설대책 추진
“눈 피해, 교통마비 없게”…남원시 제설대책 추진
  • 신기철
  • 승인 2018.11.1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 동안을 ‘제설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집중 관리에 들어간다.

시는 주요 도로변에 모래주머니 2만매와 12개 노선에 결빙위험도로 안내표지판 26개를 설치했다. 남원시가 보유하고 있는 제설 장비의 정비·점검도 완료했다.

23개 읍면동에도 300톤의 제설용 모래와 모래주머니 1만매를 보급한다.

남원시는 눈이 내리면 관내 간선도로인 57개 노선(431.5㎞)에 제설 장비 및 자재를 투입한다. 19개 읍면동에서는 제설봉사대원 201명이 트랙터와 1톤 트럭용 제설기 201대를 활용해 합동으로 제설작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고기3거리∼정령치∼달궁 삼거리 구간 12㎞에 대해 차량통행을 통제한다.

남원시 진영신 건설과장은 “골목길과 인도의 제설작업에는 행정력의 손길이 제대로 미치지 못하는 만큼, 내 집 및 점포 앞 눈 치우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시민의식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