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0:26 (수)
‘산학협력’ 통해 지역균형발전 꽃 피우자
‘산학협력’ 통해 지역균형발전 꽃 피우자
  • 기고
  • 승인 2018.11.13 19: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조만승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정부는 ‘사람 중심 국가균형 발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분권과 포용, 혁신의 기치를 기반으로 지역이 주체가 되어 균형발전을 이끌겠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지방(地方)의 인구절벽은 현실화되고 있다. 한국고용정보원이 지난 8월 발표한‘한국의 지방소멸 2018’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으로 전국 228개 전국 시·군·구 가운데 30년 후 사라질 가능성이 큰 ‘지방소멸지역’은 89곳(39%)으로 나타났다.

지방을 살리기 위한 방편은 무엇일까. 지역 스스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부도 국가균형발전 정책목표로 지역 주도의 자립적 성장기반 마련을 제시했다. 그 해법 중 하나가 바로 산학협력이다. 산학협력의 활성화는 지역 인재 양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선순환 교육체계 구축이라는 국가균형발전 정책 9대 핵심과제와도 궤를 같이 한다. 산업계와 학계가 머리를 맞대고 지역만의 고유한 기술과 역량을 키워 탄탄한 산업 생태계가 조성되면 일자리가 늘고 지역이 활력을 되찾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무총리 산하에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를 꾸렸다. 산학 협력을 활성화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국경제를 되살릴 새로운 동력으로 삼겠다는 포부다.

산학협력은 이미 수많은 성공사례들을 통해 검증돼왔다. 미국 실리콘밸리는 구글·애플 등 IT기업과 스탠포드 대학이 함께 일궈낸 산학협력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다. 스탠포드 대학은 1950년대 스탠포드 연구 단지를 조성할 때부터 대학의 넓은 땅을 첨단기업에 임대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정보기술 기업을 유치했으며, 대학·기업 간 공동 연구를 장려했다. 그 결과 구글의 검색엔진이 스탠포드 대학 컴퓨터공학과를 통해 개발됐으며, 시스코 등 4만개 넘는 기업들이 생겨났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도 지역 대학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올해 20억 규모의 산학협력 R&D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북 소재 대학을 중심으로 연구 과제를 공모하고 연구비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공모주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공간정보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드론 등 관련 기술에 관한 연구를 비롯해 기술의 사업화 방안에 관한 것이다.

이런 배경에는 LX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앞장서왔기 때문이다. LX는 올해 공간정보 빅데이터 센터를 만들고 공간정보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공간정보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한 지적측량이 어려운 도서·산간지역이나 상습 침수지역에 드론을 투입해 효율적인 국토관리와 재난·재해 안전망을 구축하면서 공공 분야 드론 활용을 위한‘드론 전담 교육기관’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은 역대 정부 최초로 5대 핵심 국정과제에 포함돼 추진될 정도로 중차대한 사안이다. 조만간 정책 로드맵인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이 발표될 예정이다. 무엇보다도 지역만의 특색 있는 역점기술을 개발해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과 지역 대학과의 산학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과정에서 LX가 지역대학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정부의 혁신 성장 생태계의 구심점에 일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뉘앙세 2018-11-14 14:08:37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군산에서 유전이 있을 가능성이 많다고 합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4&oid=262&aid=0000011675

기사 읽어보시구

동의 한번만 해주세요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40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