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문 대통령, 싱가포르 도착…다자회의 참석·푸틴과 정상회담
문 대통령, 싱가포르 도착…다자회의 참석·푸틴과 정상회담
  • 김준호
  • 승인 2018.11.13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 도착, 18일까지 5박6일간의 정상회담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16일까지 싱가포르에 머무르며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제21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서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및 메콩강 유역 국가들인 라오스·캄보디아·미얀마·베트남·태국 정상들과 만나는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할 계획이다. 또 14일에는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개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16개국이 참여하는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알셉·RCEP) 정상회의에 참석해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이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한·호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지도 호소할 계획이다.

다만,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접견에 대해서는 아직 조율 중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6일에는 파푸아뉴기니로 이동,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서 한국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소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