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3 22:04 (목)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서 만나는 ‘올해의 독립영화’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서 만나는 ‘올해의 독립영화’
  • 천경석
  • 승인 2018.11.1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영화제작소, 독립영화 화제작 특별전 15일부터 28일까지
'대관람차', '어둔 밤', '살아남은 아이', '죄 많은 소녀' 등 4편
대관람차 스틸.
대관람차 스틸.

전주영화제작소가 올해 화제를 모았던 독립영화 가운데 개봉작으로 상영하지 못한 4편의 작품을 모아 오는 15일부터 28일까지 ‘독립영화 화제작 특별전’을 진행한다.

작품별로 각각 5회 상영하는 이번 상영에는 <대관람차>, <어둔 밤>, <살아남은 아이>, <죄 많은 소녀> 가 관객을 찾는다.

15일부터 21일까지는 한·일 뮤지션들이 참여한 주제곡과 오사카의 아름다운 풍광을 담아내 관객들의 많은 호평을 받은 화제작 <대관람차>와 열정 가득한 영화 감상 동아리 멤버들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게 영감을 받아 슈퍼히어로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그린 액션 코미디 <어둔 밤>이 관객을 찾는다.
 

살아남은 아이 스틸.
살아남은 아이 스틸.

22일부터 28일까지는 최무성·김여진·성유빈이 출연해 아들이 죽고 대신 살아남은 아이와 만나 점점 가까워지며 상실감을 견디던 부부가 어느 날 아들의 죽음에 관한 비밀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가족 드라마 <살아남은 아이>가 상영된다. 신인 감독 특유의 날카로운 시선과 패기 넘치는 연출로 평단으로부터 인정을 받아 지난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커런츠상을 수상한 김의석 감독의 <죄 많은 소녀>도 관객을 찾는다.

친구의 죽음에 가해자로 몰린 소녀 영희가 스스로 학교를 떠났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드라마로, 특히 주연을 맡은 전여빈 배우는 ‘괴물 신예’라는 칭호를 얻으며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