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8 20:04 (화)
전북 일자리 상황 심각, 산업구조 개편으로 인구유출 막아야
전북 일자리 상황 심각, 산업구조 개편으로 인구유출 막아야
  • 김윤정
  • 승인 2018.11.14 19: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가능 활동인구 크게 줄어…지난달 기준 전년 동월대비 4000명 감소
농업·새만금 영향으로 건설·농림업 종사자 늘어난 것 제외하면 모든 산업부문 일자리 침체 가속화
산업구조 개편 통해 청년인구 유출 막아야 일자리 문제 극복할 수 있다는 지적
전북지역 고용상황 추이 현황. 호남지방통계청 제공.
전북지역 고용상황 추이 현황. 호남지방통계청 제공.

전북지역 일자리 시장 상황이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생산인구 감소세가 더해져 향후 전망을 더욱 어둡게 하고 있다.

14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0월 전라북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전북지역 고용률은 59.5%로 전년 동월과 같았지만 취업자 수는 93만3000명으로 같은 기간 2000명이 감소했다. 전국적으로 취업자 수가 소폭 늘어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전북의 고용률은 전국평균인 61.2%에도 못 미치고 있다.

단위 : 실업자수(천 명), 실업률(%)
단위 : 실업자수(천 명), 실업률(%)

 실업률과 실업자 수는 동반 상승했다. 실업률은 1.9%로 전년 동월과 비교할 때 0.4%p 상승했으며, 실업자는 1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3000명이 증가했다.

앞으로의 전북 고용시장 상황은 더욱 암울하다. 지난달 기준 전북지역 생산가능 인구(15세 이상)는 156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4000명이나 감소했다. 특히 전북지역 생산가능 인구는 20~30대가 전북을 떠나며 빠르게 줄고 있다.

청년 인구의 타 지역 유출은 전북지역 경제의 악순환 구조를 만들고 있다. 전북의 산업구조 개편이 절실한 이유다.

농업이나 관광 등 지역전통을 활용한 산업만으로는 청년 인구 유출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전북은 일자리 창출효과가 큰 제조업과 금융업 유치에 사활을 걸어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세금을 투입해서 만들고 있는 공적부분 일자리도 수도권에 몰려있다.

올해 들어 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만든 가장 대표적인 일자리인 보건, 사회복지서비스업 일자리도 전북은 되레 줄어들고 있다.

지난달 전북은 농업과 건설업을 제외하면 모든 산업부분의 일자리 침체가 가속화 했다.

건설업은 새만금 사업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대비 1만9000명(30.3%), 농림어업 종사자는 1만3000명(7.8%)이 증가했다. 그러나 이들은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다.

반면 전기·운수·통신·금융업 종사자는 1만7000명(-18.3%), 도소매·숙박·음식업 8000명(-5.0%), 광공업은 4000명(-3.3%)이 감소했다.

자영업자도 24만2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7000명(-2.8%)이 줄었다.

전북의 일자리 상황은 90년대 말 외환위기 시절 수준보다도 악화되고 있는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도소매, 숙박업, 사업서비스 종사자의 감소세가 커 고용상황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8-11-15 08:22:00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달라진것은 하나없고,,,젊은층은 취업자리가 없어 떠나는 현실,,,무조건 반대를 벗어나 이제는 변해야 한다! 전*주완*주통합도 하루빨리 이루어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