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전주 서노송동 선미촌에 첫 서점 생겼다
전주 서노송동 선미촌에 첫 서점 생겼다
  • 이강모
  • 승인 2018.11.1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농송예술촌 프르젝트 가동, 예술가의 책방 운영
주민과 시민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과 세미나 개최

전주지역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에서 전주 최초의 예술 전문 책방이 문을 여는 등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가 본격화된다.

전주시는 이달부터 오는 2019년 11월까지 약 13개월 동안 선미촌 매입공간 4호점(완산구 물왕멀2길 9-6)에서 전주지역에서 활동중인 청년예술가 7명(Artist Lab 물왕멀)이 운영하는 ‘예술가의 책방’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주민과 시민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과 세미나 개최, 창작활동을 통해 완성된 작품을 전시하는 등의 예술활동을 펼치는 ‘물결서사(書肆) 프로젝트’도 추진된다.

서사는 서적방사(書籍放肆)의 줄임말로 오늘날의 서점(書店)을 의미하며, 선미촌에서 예술전시회와 문화행사가 열린 적이 있지만 상설문화예술프로그램이 진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청년예술가 그룹인 ‘Artist Lab 물왕멀(대표 임주아 시인)’은 그간 선미촌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예술활동을 펼쳐온 시인과 서양화가, 에니메이션 크리에이터, 한국화가, 영상 크리에이터, 성악가, 사진가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지역 청년작가들의 예술창작 결과물을 전시하는 ‘물왕멀 아트전시’와 세미나도 열릴 예정이다.

시는 이날 서노송예술촌 물결서사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전주대학교 산학협력단 지역혁신리빙랩(사업책임교수 박형웅), Artist Lab 물왕멀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임주아 작가는 “예술 전문서점으로 전주최초가 될 예술가의 책방은 예술가들이 고르고 추천하는 책들이라 더 의미 있고, 그만큼 책임감과 자부심을 갖고 북큐레이팅과 콘텐츠 기획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형웅 전주대학교 지역혁심리빙랩 책임교수는 “본 협약이 예술가들의 창조적인 활동을 보장하고, 지역혁신을 견인할 수 있는 동력으로 확산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