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OCI군산공장서 질소 누출 사고 8명 병원 후송
OCI군산공장서 질소 누출 사고 8명 병원 후송
  • 이강모
  • 승인 2018.11.1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지역 화학공장에서 질소 누출사고가 발생해 작업인부 8명이 병원으로 후송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7분께 군산시 소룡동 한 화학공장에서 질소 배관 해체작업중 작업인부 8명이 질소 과다 흡입으로 일시적 호흡곤란 현상이 일어나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8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공장은 질소처리 배관을 1년에 한 번씩 의무적으로 교체해야 함에 따라 수소제조설비를 정비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수소제조설비 배관 해체작업 중 밸브계기를 떼어내는 과정에서 질소가 누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후송된 작업인부 8명 가운데 1명은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원광대학병원으로 후송됐으며, 7명은 군산의료원과 동군산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