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평범한 날씨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평범한 날씨
  • 기고
  • 승인 2018.11.14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기상청 산하 국립전자기상연구소에서 밝혀낸 수능한파에 대한 흥미로운 결과가 있다.

정신적 스트레스를 강하게 받는 사람의 뇌파에서는 평상시보다 약 30배에 가까운 강력한 세타(θ)파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 강력한 세타(θ)파가 대기 중의 수증기 분자 운동에 영향을 미쳐서 분자의 발산온도를 평균보다 30%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따라서 수험생과 학부모의 스트레스가 높아질수록 일시적·국지적으로 기온이 급감한다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현상이 수험생이 적은 인근 지역과 도심지역의 온도차를 발생시켜 강한 바람을 조성, 수능한파를 만든다는 설명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일에는 그만큼 수험생을 비롯한 가족들의 스트레스가 엄청나겠다.

스트레스로 굳어진 몸과 마음이 날씨로 더 굳어지지 않도록 더욱 따뜻한 옷차림에 신경써야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