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선수부터 감독까지 ‘원클럽맨’ 추승균의 안타까운 퇴장
선수부터 감독까지 ‘원클럽맨’ 추승균의 안타까운 퇴장
  • 천경석
  • 승인 2018.11.15 16: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전주 KCC 감독 자진사퇴

시즌 초반 부진을 떨쳐내지 못한 추승균 감독이 결국 지휘봉을 내려놨다.

전주 KCC는 15일 추승균 감독이 감독직에서 자진사퇴한다고 밝혔다. 최근 팀의 연패와 기대에 못 미치는 경기력으로 인해 고민해온 추승균 감독은 모든 부분에 대한 책임이 본인에게 있다고 판단하고 자진사퇴 하는 것으로 마음을 굳혔다. 지난 14일 KCC는 전자랜드에 막판 역전패 당하며 6승 8패로 7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추 감독은 사퇴 후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없으며 일단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후 농구에 대한 더 깊은 지식을 쌓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추승균 감독은 KBL 리그에서 원클럽맨으로 가장 많은 경기를 뛴 ‘원클럽맨’이기도 하다. 97-98시즌 전주 KCC의 전신인 대전 현대 걸리버스에 데뷔한 이래 2011-2012시즌 전주 KCC 소속으로 은퇴할때까지 738경기를 한 팀에서만 뛰었다. 은퇴한 뒤 전주 KCC에 코치로 합류, 2015년부터 감독으로 승격해 지휘봉을 잡아 왔다.

정식 부임 첫 시즌에 KCC를 정규리그 1위에 올려놓은 추 감독은 2016-2017시즌 전태풍, 하승진, 안드레 에밋 등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 속에 최하위에 그쳤다. 그러나 지난 시즌 KCC는 35승 19패를 기록해 정규리그 3위에 올리며 반등에 성공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하승진의 부상 이후 팀 성적이 추락했고, 결국 지휘봉을 내려놨다. 추승균 감독은 전주 KCC에서 정규리그 통산 95승 90패를 기록했다.

추승균 감독은 15일 오전 선수단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으며, 공석이 된 감독직은 당분간 스테이시 오그먼 코치가 감독을 대행하며 팀을 이끌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다형 2018-11-17 00:26:33
안녕하세요, 군산유전개발 청와대청원 꼭 좀 부탁드립니다.
나라를 살리는 소중한 한표! 부탁드려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40015

천기자 2018-11-16 13:13:36
그럼이제 전주kcc 는 누가이끌어야합니까? 천기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