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4 20:59 (월)
전주서 코리아 드론축구 페스티벌 개최
전주서 코리아 드론축구 페스티벌 개최
  • 최명국
  • 승인 2018.11.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세계 최초 개발
유소년·성인부 기량 겨뤄
2025 드론축구 월드컵 개최 기반 다져
지난 17일 전주에서 열린 2018 코리아 드론축구 페스티벌에서 학생 참가자들이 드론축구 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주시
지난 17일 전주에서 열린 2018 코리아 드론축구 페스티벌에서 학생 참가자들이 드론축구 경기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전주시

전주시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드론축구의 최강자를 가리는 ‘2018 코리아 드론축구 페스티벌’이 지난 17일 전주대 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시와 대한드론축구협회가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는 유소년·성인부 전국드론축구대회도 함께 진행됐다.

또 드론축구 드리블대회 개인전(학생부)·인형뽑기·코딩시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선보였다.

메인 행사인 전국드론축구대회에는 전국 성인부 35개팀과 유소년부 16개팀이 참가해 기량을 겨뤘다.

대회 결과 경남지부의 ‘팀 벡터’(성인부), 전북지부의 ‘용성 Do Dream FC’(유소년부)가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드론축구 드리블대회(학생부)에서는 진도영 군(익산 용성초)이 우승했으며, 부문별 입상팀에는 총 2500만 원 상당의 상금과 부상, 트로피가 수여됐다.

시가 최첨단 탄소소재와 드론을 융복합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드론축구는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시는 앞으로 드론축구 전국대회를 늘리는 등 저변 확대를 통해 2025년 드론축구 월드컵을 개최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심규문 전주시 탄소산업과장은 “드론축구를 중심으로 관련 인프라를 꾸준히 확충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