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3 22:04 (목)
한국태권도, 세계품새선수권 자유품새서 첫 금
한국태권도, 세계품새선수권 자유품새서 첫 금
  • 연합
  • 승인 2018.11.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전 나태주·페어 김진만-곽여원 우승
11회 연속 종합우승 확정

한국태권도가 세계품새선수권대회 자유품새 종목에서 사상 처음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선수단은 17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사흘째 11개 부문 경기 중 10개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 7개와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폐막 하루를 남기고 이날까지 나온 총 금메달 36개 중 19개를 따고 은메달 5개를 보태 종합우승을 확정 지었다.

우리나라는 올해로 11회째를 맞은 세계품새선수권대회에서 한 번도 종합우승을 놓친 적이 없다.

특히 2012년 콜롬비아 툰하 세계대회부터 정식종목으로 치러진 자유품새에 처음출전해 17세 초과부 남자 개인전의 나태주(K타이거즈)가 첫 금메달을 안겼다.

나태주는 결선에서 900도 회전 기술과 화려한 발차기 기술로 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자유품새 페어 17세 초과부에 출전한 김진만(청솔체육관)-곽여원(강화군청)도 금빛 레이스를 이어갔다.

김진만-곽여원은 컷오프 방식 예선에서 대만, 멕시코에 이어 3위로 결선에 진출했으나 뒷심을 발휘해 역전승을 거두고 시상대 맨 위에 섰다.

우리나라는 공인품새 부문에서는 5개의 금메달을 휩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