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350억원대 전주지방검찰청 신청사, 공사 추가대금 미지급 분쟁으로 공사 차질 우려
350억원대 전주지방검찰청 신청사, 공사 추가대금 미지급 분쟁으로 공사 차질 우려
  • 전북일보
  • 승인 2018.11.18 19: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도급업체 B건설에 자재 납품한 11개 업체 “12억 못 받아 생계위협“
원청업체 A건설 “공사대금 이미 지불” B건설 “함께 충당해야”
업체들 “더이상 빚 안 돼” 20일 협상 논의 결렬되면 공사 중단 불가피
▲ 전주지검 신청사 조감도.
▲ 전주지검 신청사 조감도.

350억원대 전주 만성지구 전주지방검찰청 신청사 공사과정에서 하청업체와 계약한 전북지역 10여개 업체들이 발생한 추가대금지급을 요구하며 공사현장을 막는 등 분쟁이 벌어지면서 공사 차질이 우려된다.

시공사인 원청업체는 계약상 대금지급이 모두 완료된 것이라 추가 대금 지급을 거부하고, 하청업체는 추가비용을 다 부담할 수 없다는 상태로 자칫 공기가 길어질 경우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청사 입주시기가 늦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신청사 원청업체인 A건설과 하도급 업체인 B건설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7시30분부터 30여 분동안 전주시 만성동 전주지검 신청사 공사현장 입구를 B건설과 계약한 건축자재와 장비 관련 업체 11곳 소속 레미콘 트럭 2대가 막으면서 공사현장 진출입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이날 하루 신청사 공사는 이뤄지지 못했다.

이날 11곳 업체들은 A건설 현장소장과 B건설 이사와 2시간 가량 논의를 벌인 끝에 오는 20일 정산 조율 논의를 약속하고 철수했다.

B건설과 계약한 업체는 모두 11곳으로 이들은 법무부가 발주한 청사 공사의 시공사인 경남지역업체인 A건설(원청업체)가 하도급을 준 전북지역업체 B건설과 계약해 일하고 있다.

A건설과 B건설이 계약을 맺고 받은 공사금액은 공제된 금액 등을 제외하고 모두 49억 여 원. 그러나 지난해부터 공사를 시작하면서 실제 지출된 금액은 61억원 정도로 금액이 기존 계약 분보다 초과됐다는 것이 11곳 업체들의 주장이다.

이에 11개 업체들은 지난 6월부터 B건설에 추가 공사비를 요구했지만 B건설은 나중에 정산해줄 테니 공사에는 차질 없게 진행하라며 답변을 미뤘다.

그러던 중 B건설이 정산을 차일피일 미루다 최근 “해당 비용은 우리가 부담을 다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자, 11곳의 업체들이 이날 공사현장을 막는 사태까지 오게 된 것이다.

결국 수개월 추가 공사비를 지급받지 못한 업체들은 “더이상 빚을 내서 공사 할 수 없다”며 “최종 20일로 예정된 협상이 결렬되면 공사를 전면 중단 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그러나 A건설과 B건설은 서로의 입장만을 내세우면서 추가 대금 지급에 미온적인 상태이다.

A건설은 “우리는 B건설에게 공사비를 모두 지급했고, B건설의 관리부실로 공사비가 추가된 것이지 우리에게는 원칙적으로 책임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B건설은 “계약사항 외에 신축현상에서 별도로 진행한 공사, 당초 계획보다 추가된 건축자재비와 장비 사용비, 2년간 임금 상승 등으로 금액이 초과됐다”며 “우리도 3억원을 부담할 의사가 있으니 A건설도 나머지 대금을 충당해야한다”고 맞서고 있다.

이에 대해 법무부와 검찰 관계자는 “법무부에서도 이같은 공사 중단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최선의 조치를 취해 공기내에 공사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7년 3월 20일 착공한 전주지검 신청사는 오는 2019년 10월 준공 예정으로 3만 3226㎡의 부지에 연면적 2만 6216㎡,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이다. A건설은 최저가 입찰을 통해 350억원대 공사를 280억원대 공사로 낙찰 받았다.

백세종·김보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11-18 20:01:33
역시 싼게 비지떡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