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전북개발공사, 경영효율화 적극 나서야"
"전북개발공사, 경영효율화 적극 나서야"
  • 은수정
  • 승인 2018.11.18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문건위 행감
올해 중앙공모사업 참여 전무·부적정한 수의계약도 도마위

전북개발공사가 경영효율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전북도의회 문화건설안전위원회(위원장 정호윤)가 지난 16일 진행한 전북개발공사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북개발공사의 안일한 경영방식과 부적정한 수의계약 등이 도마위에 올랐다.

나인권 의원(김제2)은 “올해 중앙공모사업이 단 한 건도 없었다”며, “사업 영역 확장과 사업비 확보 등을 위해 공모사업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헸다.

이와함께 나 의원은 모항해나루호텔 수익증대방안 마련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2012년 개관한 호텔의 룸 점유율과 매출액이 감소하는 등 해마다 수익이 줄고 있다”며, “건물 유지보수비용이 발생하면 수익을 내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매출 감소 이유를 파악해 수익 유지와 증대를 위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의원은 또, “재생에너지와 도시재생사업 등 2019년 신규사업 추진을 위한 TF구성과 전문가 고용 등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도 의원(전주3)도 “해나루호텔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72%에 그치고 있다”며, 이를 높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북개발공사 하도급에 지역건설업체 참여를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한기 의원(진안)은 “개발공사 만성B-2BL 공공임대아파트 하도급에서 공종업체만 비교하면 50%가 외지업체였다”며, 도내 업체 참여를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대오 의원(익산1)은 감사원과 전북도 감사에서 지적된 수의계약과 관련,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기술개발업체라는 단서조항 하나만으로 특정 가구회사와 약 35억원의 수의계약을 한 것은 일감몰아주기로 비춰질 수 있다”며, 성능과 가격 등 제품비교를 꼼꼼히 했는지를 따져 물었다.

이정린 의원(남원1)은 개발공사에 공공임대기간 5년 임대주택을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