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전주정신 ‘꽃심’과 문화시민
전주정신 ‘꽃심’과 문화시민
  • 기고
  • 승인 2018.11.19 20:3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

전주에는 시민의 발걸음을 기다리는 전주역사박물관과 최명희 문학관이 있다. 최명희 문학관이 기리고 있는 최명희 작가는 장편소설 ‘혼불’에서 ‘세월이 가도 결코 버릴 수 없는 꿈의 꽃심을 지닌 땅. 그 꿈은 지배자에게 근(根)이 깊은 목의 가시와도 같아서 기어이 뽑아 내버리고자 박해, 냉대, 소외의 갖은 방법을 다하게 했다.’라고 온전한 고을 전주가 지닌 꿈의 꽃심을 이야기 했다. 이 꽃심 안에 깊이 내장되어 존재해 온 꿈의 힘은 이제 21세기 전주정신으로 되살아났다.

21세기 전주 사람들이 이 꽃심을 ‘전주정신’으로 합의해 낸 것이다. 정신 혹은 공동체 등의 개념들이 관심 있는 사람들의 합의에 의해 존속되며, 어느 시점에서 그 누군가에 의해서 만들어지고, 전승되고 혹은 소멸되는 것이므로 이 전주정신이 어떻게 생존을 지속해나갈 지, 얼마나 개화할 지는 이제 우리들의 손에 달렸다.

전주시는 2009년 제10회 ‘전주학’ 학술대회에서 ‘전주정신 대토론회’를 개최한 이후 2015년 2월에 전주정신정립위원회를 구성하였고, 총 23회의 회의와 워크숍을 열었으며, 시민들을 중심으로 4천여 부의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전공분야와 세대 간의 차이 등에 따른 각기 다른 의견들을 조율하여 2016년 6월 9일에는 드디어 전주정신이 선언되었고, 현재 전주역사박물관은 시민들과 아동, 전입자들과도 이 전주정신을 공유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주정신을 도출하기 위하여 견지했던 4대 원칙은 역사성, 보편성, 현재성, 미래성이었다. 즉 전주 역사의 지속적 특질 속에서 전주정신이 발굴되어야 한다는 점, 그리고 전주정신은 일부 계층의 것이 아닌 시민 보편적인 것이어야 하고, 전주 시민들의 현재 삶 속에서 발견되는 것이어야 하며, 미래를 진취적으로 재창조해나갈 특징을 지녀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러한 원칙에 따라 정립된 전주정신도 네 가지로 모아졌다. 타인을 포용하며 함께 하는 ‘대동’정신, 문화예술을 애호하는 ‘풍류’정신, 의로움과 바름을 지키는 ‘올곧음’정신, 그리고 전통을 토대로 새로운 기회와 문화를 창출해나가는 ‘창신’정신이다. 이 네 가지의 전주정신을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모두 함께 풍류와 올곧음으로 새로운 세상과 문화를 창출해나간다’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전주정신에는 21세기의 사회가 원하는 인간상, 21세기의 평화와 공존을 실천할 수 있는 세계관이 잘 함축되어 있기도 하다.

이 지점에서 우리는 꽃심 정신, 즉 ‘전주정신을 실천하는 시민인가’라고 풀어서 자문해볼 수 있을 것이다. 나는 매일매일 사람들과 같이 가는가? 바르게 가는가? 새롭게 가는가? 즐기며 가는가?

전주정신을 현실 속에서 발현하거나 행동으로 실천해내기 어려운 이유는 아마도 혼자 가는 것이 편하고, 바르게 가지 않는 것이 편하고, 하던 일이 편하고, 즐기지 않는 것이 편하기 때문일 것이다. 같이 가려면 다른 사람의 다른 의견을 듣고 조정해야 하며, 바르게 가려면 때로는 손해를 무릅써야 하고, 새롭게 일을 하려면 새로운 고민을 해야 하고, 즐기려면 즐길 것을 찾고 생각하며 그에 따른 시간 관리도 해야 하니 즐기는 것을 포기하는 게 편할 수 있다.

불편하더라도 같이 하고, 바른 길을 찾고, 새로운 일에 도전하며, 이 모든 과정에서 문화예술을 즐기는 지혜를 발휘한다면 결국 전주정신은 문화시민을 만들고, 그 문화시민들은 온전한 고을 전주에 계속적으로 활력을 불어 넣고, 그 활력의 날개 짓은 모두 같이 행복할 전라북도, 대한민국, 아시아, 지구촌 세계를 향해 훈훈한 훈풍으로 다가가리라는 꿈을 꿔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11-19 22:09:51
꽃심 같은 소리 하지 말자. 대체 꽃심이 무엇인가? 대부분 시민들은 고 최명희 작가가 쓴 말이라는것을 모른다
그냥 대다수 시민들이 보편적으로 알고 있고 정서를 가지고 있는 동학정신을 전주의 정신이라고 표현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