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전북농협, AI 비상방역 대책회의 실시…가축질병 차단에 역량 총동원
전북농협, AI 비상방역 대책회의 실시…가축질병 차단에 역량 총동원
  • 김윤정
  • 승인 2018.11.19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는 19일 AI 비상방역 대책회의를 가졌다.

매년 축산 농가를 괴롭히고 있는 AI는 지난달 경남 창녕 장척 저수지에 서식하는 야생조류에서 H5항원이 최초로 검출된 이후 전북지역에서도 야생조류에서 H5·H7 항원이 검출 되는 등 철새이동에 따른 AI발생 요인이 감지되고 있다.

이날 대책회의에서 유재도 본부장은 초동방역 사항을 점검하는 한편 철저한 방역태세를 주문했다.

전북농협은 구제역과 AI 발생 가능성이 높은 올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를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선포했다.

각 농협시군지부와 축협은 축산 사업장 AI 방역대책 상황실을 24시간 근무체계로 전환했다.

또한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방역 구역을 미리 선정하고, 선제적인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전북농협의 공동방제단은 모두 46개 반으로 구성돼 도내 7개 축협에서 운영 중이다. 이들은 도내 축산 농가 6191곳에 대해 연간 14만9000회의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유재도 본부장은 “철새 이동하는 지금이 가장 AI에 노출될 시기다”며 “대규모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비상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