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3 22:04 (목)
문 대통령 "내가 생각했던 공감과 소통, 얕고 관념적이었다"
문 대통령 "내가 생각했던 공감과 소통, 얕고 관념적이었다"
  • 김준호
  • 승인 2018.11.19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방기간 중 기내에서 읽은 ‘당신이 옳다’ 후기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적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공감과 소통’이 정치의 기본이라고 늘 생각했지만 내가 생각한 공감이 얼마나 얕고 관념적이었는지 새삼 느꼈다”며 “가족들과의 공감도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및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신과 의사이며 치유전문가 정혜신의 신간 ‘당신이 옳다’를 오가는 비행기 안에서 읽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치 같은 것을 떠나서라도 다른 사람의 아픔을 제대로 공감할 수 있다면, 하다못해 가까운 관계의 사람들에 더 공감할 수 있다면, 자기 자신에 대해서도 더 공감하는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후 5박 6일간의 싱가포르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및 파푸아뉴기니 APEC 정상회의 참석 등 해외순방을 마치고 귀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