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1 20:12 (화)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겨울 앞당기는 찬바람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겨울 앞당기는 찬바람
  • 기고
  • 승인 2018.11.19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바람과 함께 계절이 겨울로 시계를 틀었다.

찬바람과 함께 실제 몸으로 느끼는 체감온도가 뚝 떨어졌다.

‘체감온도’는 바람이 몸에서 열을 빼앗아가면서 우리 몸이 실제 온도보다 더 춥게 느껴지는 것을 말하는데, 일반적으로 바람이 초당 1m로 불 때 약 1~1.5℃정도 체감온도가 떨어지게 된다.

체감온도는 미국의 탐험가 폴 사이플이 1939년 남극에서 피부가 동상증세를 보이는데 걸리는 시간 등을 계산해 공식을 만들었다.

하지만 본격적인 연구는 2001년 미국 기상청과 캐나다 국방부가 손을 잡으면서다.

자원봉사자 12명에게 입속 등 온몸 곳곳에 온도를 재는 센서를 부착한 뒤 대형 냉장창고에 들어가게 했다.

여기에 인공바람을 만들어 놓고, 얼굴에 동상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러닝머신 위를 걷게 했다.

또한 얼굴에는 15초마다 물을 뿌리는 것을 반복했다.

이런 극한 실험의 결과가 바로 우리가 쓰고 있는 ‘체감온도’이다.

겨울을 부르는 찬바람! 이번주는 갈수록 찬바람이 강해져 체감하는 추위는 더 커지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