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7 20:19 (월)
전주시, ‘쓰레기를 새 물건으로’ 업사이클센터 조성
전주시, ‘쓰레기를 새 물건으로’ 업사이클센터 조성
  • 최명국
  • 승인 2018.11.20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미촌 내 건물 매입해 전시판매장, 공동작업장 구축

전주시가 성매매집결지 선미촌 문화재생 사업의 핵심인 업사이클(Upcycle)센터 조성을 본격화한다.

전주시는 업사이클센터에 지역특색을 살린 폐자원을 활용한 제품을 제작·판매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업사이클 산업 육성을 위한 교육공간도 조성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최근 ‘전주 업사이클센터 리모델링 설계용역’이 완료됨에 따라 내년 중순까지 전시판매장, 공동작업장, 교육장 등을 갖춘 업사이클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국비 등 48억 원이 투입되는 업사이클센터 조성 사업은 선미촌 내 건물을 매입한 뒤, 리모델링을 통해 관련 시설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업사이클은 쓰레기를 더 가치 있는 새 물건으로 재탄생시키는 과정을 의미한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업사이클센터를 기반으로 창업 교육과 지원, 홍보 등 관련 산업을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