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4 22:38 (금)
“고령화 시대 접어든 도시, 노인복지 위해 커뮤니티 케어 도입해야”
“고령화 시대 접어든 도시, 노인복지 위해 커뮤니티 케어 도입해야”
  • 김보현
  • 승인 2018.11.20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희망나눔재단, 20일 도의회 세미나실서 전문가들과 복지정책 토론회 개최
“최근 사립유치원·요양원 문제는 정부가 방치해온 ‘사적 영역의 복지’가 터진 것”
지역 치매안심센터 등이 매개로 공·민적 기관 연계해 통합 서비스로 가야

도시가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지역 민·관이 연계해 종합적인 노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커뮤니티 케어’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전북희망나눔재단과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가 주최·주관해 열린 ‘지역통합 돌봄과 지역사회 중심의 복지서비스-커뮤니티 케어’ 복지정책 토론회에서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커뮤니티 케어는 돌봄을 필요한 노인 또는 주민이 요양원 등에 가지 않고 자신이 살던 집과 지역 안에서 자립적으로 삶을 살 수 있도록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특히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전북지역에서 커뮤니티 케어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이날 전문가들은 “최근 사립유치원과 요양원 비리 문제 등은 정부가 복지 사업을 사적 영역으로 방치하면서 비롯된 문제”라며 “커뮤니티 케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지역민의 욕구와 필요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지역사회의 역할과 연계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커뮤니티 케어는 지역 치매안심센터 등 돌봄 기관을 매개로 지역 공·민적 기관이 연계해 통합 서비스로 가야한다는 것이다.

박주종 안골노인복지관 관장은 “거동 불편 어르신에게 전동 휠체어만 지급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며 “휠체어 구입을 위한 자치단체의 재정확보, 도로 정비와 관련 인프라 구축, 전동 휠체어가 불편해도 더불어 살아가는 시민의식 등이 함께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의 복지정책도 대도시, 중소도시, 농산어촌 등 지역의 현실을 반영한 정책의 구분이 필요하고, 상황이 다른 지역의 욕구에 맞는 복지정책을 통한 분권과 자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양병준 전북희망나눔재단 사무국장의 사회 아래 장봉석 (사)복지마을 대표이사, 윤찬영 전주대 교수, 최준식 국제재활원 원장, 박주종 안골노인복지관장, 박은주 전북 사회복지 행정연구회 부회장, 김남규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정책위원장, 서양열 전북희망나눔재단 운영위원장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