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0 15:45 (목)
‘약자 보듬는 전주 주거복지’ 정책, 전국이 주목
‘약자 보듬는 전주 주거복지’ 정책, 전국이 주목
  • 최명국
  • 승인 2018.11.21 19: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 시장, 사회주택 포럼서 정책사례 발표
부도임대아파트 임차인 보호, 청년달팽이집, 팔복추천마을 사회주택 등 소개

청년 등 주거 취약계층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민감임대주택보다 저렴한 임대료를 받는 전주형 사회주택이 정치권과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소개됐다.

이에 따라 부도 임대아파트 임차인 보호와 건설업체 부영의 과도한 임대료 인상문제 개입 등 전주의 주거복지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21일 서울 영등포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실과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주최로 열린 ‘2018 사회주택 포럼’에 유일한 정책사례 발표자로 나섰다.

김 시장은 이날 ‘전주시 사회주택 사례와 지역화 과제’를 주제로 효성 부도임대아파트 임차인 보호, 부영의 과도한 임대료 인상 문제에 대한 적극적 개입, 전국 최초로 주거복지네트워크 구축, 주거복지 공공건축가 운영 등 전주형 주거복지 정책을 소개했다.

김 시장은 “전주는 주거복지와 주거권보호로 변화하는 패러다임에 발맞춰 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시장은 동완산동 ‘청년달팽이집’과 팔복추천마을 사회주택 ‘추천’, 중화산동 여성안심주택 등 전주시의 사회주택 공급 사례를 소개했다.

김 시장은 “주거권은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자, 인간적인 도시로 가는 필수요건”이라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전주형 주거복지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수골 2018-11-21 20:48:57
참전명예수당 전국 꼴지로 주는 전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