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7 11:58 (목)
전북도, 겨울철 대설·한파 대응체계 구축
전북도, 겨울철 대설·한파 대응체계 구축
  • 강정원
  • 승인 2018.11.21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15일까지 24시간 상황관리·신속한 대응체계 가동
재난취약계층 인명피해 최소화 등 대책 마련

전북도는 겨울철 대설·한파 피해예방을 위해 대응체계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내년 3월 15일까지를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24시간 상황관리와 신속한 대응체계 가동에 나섰다.

이에 도는 예비 특보 시 빠른 상황판단회의 운영과 비상근무체계를 구축하고, 재난 발생 시 도청 과장과 팀원 등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을 현지 파견해 신속·정확한 상황파악 등 현장 밀착형 상황관리 체계를 구축했다.

또 인명피해 위험지역에 담당공무원과 이·통장 등을 지정해 비상연락체계 등의 관리를 강화했으며, 제설장비·인력을 사전 확보하고, 출퇴근 상황별, 도로등급별 제설대책을 수립하는 등 도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독거노인 등 한파 취약계층에 대해 난방비, 전기매트, 창호단열 물품을 지원하고, 생활관리사가 주 2회 전화, 주 1회 이상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도록 하고, 특보 시에는 일일 안전을 확인하도록 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겨울철은 폭설·한파뿐만 아니라 화재 등 예기치 못한 재난이 많이 발생하는 시기인 만큼, 평소 세심한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며 “겨울철 자연재난 피해 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