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8 19:48 (화)
정부,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 발표…전북 조선업계 영향은
정부,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 발표…전북 조선업계 영향은
  • 강정원
  • 승인 2018.11.2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조선사·기자재업체 금융지원·지급보증 확대 골자
도내 조선업계 경쟁력 강화 등 중장기적 대안, 단기적 실효성 기대 어려워
22일 서울 강남코 엑스에서 열린 조선산업  상생협력 협약식에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정호 전북 정무부지사를 비롯한 관련지자체(부산, 경남, 울산) 및  조선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22일 서울 강남코 엑스에서 열린 조선산업 상생협력 협약식에 성윤모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정호 전북 정무부지사를 비롯한 관련지자체(부산, 경남, 울산) 및 조선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전북도

정부의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으로 어려움에 처한 도내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를 위한 정부차원의 대책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22일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의 금융지원과 지급보증 확대가 골자다.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에는 미래 친환경 선박으로 주목받는 LNG연료추진선 시장 창출을 위해 내년 2척을 포함해 2025년까지 총 140척(공공발주 40척, 민간 100척)의 LNG연료추진선을 발주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민관은 LNG연료추진선 운영에 필요한 연료공급(벙커링) 인프라 구축에도 2025년까지 2조800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정부는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계에 7000억 원의 신규 금융과 1조 원 규모의 만기연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일감을 수주했는데도 돈이 없어 제품을 못 만드는 기자재업체 등에 3000억 원 규모의 제작금융을 지원하고, 중소 조선사를 위한 선수금환급보증(RG) 프로그램 규모를 1000억 원에서 2000억 원으로 확대한다.

방산 분야 보증제도 개선을 통해 조선 방산업체에 3000억원 규모의 제작금융을 공급한다.

이 같은 정부의 방안은 도내 조선업계의 경쟁력 강화 등 중장기적으로 큰 힘이 될 것으로 도는 내다봤다. 현재 경영악화로 물량을 수주할 경우 자금 선순환이 어려운 도내 기자재업체의 애로사항을 상당부분 해소하고, 기업들의 연구개발은 물론, 중소조선사의 수주확대도 기대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정부의 방안이 어려움에 처해있는 도내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의 단기적인 실효성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도 관계자는 “정부의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은 금융지원이 핵심으로, 조선업계 생태계 유지·보전에 초점을 둔 것”이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에 단기적으로 도움이 되지는 않겠지만 중장기적으로 선박물량을 수주할 수 있는 경쟁력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LNG연료추진선 물량이 증가하면 군산조선소에도 물량이 배정될 수 있다”면서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이후 무너진 도내 조선산업 생태계 재건을 위해 군산으로 선박블록 물량이 배정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