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6 18:02 (화)
전주시, 국정목표 실천 최우수상 수상
전주시, 국정목표 실천 최우수상 수상
  • 이강모
  • 승인 2018.11.22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국정목표 실천 우수 지자체 경진대회서
공모 참여 99개 지자체 중 1차 내용심사·2차 현장발표 거쳐 선정

방치됐던 폐산업시설을 문화예술거점인 팔복예술공장으로 탈바꿈시킨 전주시가 문재인 정부의 국정목표를 잘 실천한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전주시는 지난 21일 지방자치인재개발원에서 열린 ‘2018 국정목표 실천 우수 지자체 경진대회’에서 국정목표 실천 최우수 지방자치단체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 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의 5대 국정목표와 관련해 전국 99개 사업·정책들이 응모됐으며, 1, 2차 심사를 거쳐 전주시 등 우수사례로 선정된 7개 지자체가 이날 결선을 벌였다.

시는 이번 경진대회에서 5대 국정목표 중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분야에 팔복동 제1산업단지 내 폐공장을 예술공간으로 재생한 ‘팔복예술공장’을 우수사례로 제출했다.

그 결과 시는 7개 지자체의 프레젠테이션을 통한 현장발표점수와 내용심사 결과를 합산한 최종 순위에서 국정목표 실천 최우수지자체로 선정됐다.

팔복예술공장은 2016년 정부의 산업단지 폐산업시설 문화재생사업 공모에 선정돼 추진된 사업으로, 지난 1970~80년대 전성기를 누리다 1990년대 경기불황과 금융위기로 쇠퇴해 노후화된 팔복동 제1산업단지 폐공장이 문화예술공간으로 조성됐다.

이 과정에서 지역주민과 인근기업, 근로자, 예술가들이 참여하고 소통하는 과정을 거치며 공동체가 회복됐으며, 산업단지 내 문화예술공간이 형성된 이후에는 이곳을 찾는 방문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민선 6기부터 선미촌 문화재생사업, 서학동예술촌 마을재생프로젝트, 팔복예술공장 조성 등 동네 전체를 무너뜨리고 새로 다시 짓던 기존의 재개발과 달리 다양한 사회·문화 프로그램을 도입해 전주만의 이색적인 문화로 부활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