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0 00:11 (월)
전북 선진국형 체육시스템 구축 ‘눈에 띄네’
전북 선진국형 체육시스템 구축 ‘눈에 띄네’
  • 천경석
  • 승인 2018.11.25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 ‘2018 스포츠클럽 선수 저변 확대 성과평가’
도내 스포츠클럽들 높은 점수 받아 상위권에 이름 올려

전북이 생활체육과 전문 체육이 연계한 ‘선진국형 체육시스템’ 구축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 스포츠클럽 모델 구축에 선구자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전북도 체육회에 따르면 대한체육회의 ‘2018 스포츠클럽 선수 저변 확대 성과평가’에서 도내 스포츠 클럽 대부분이 높은 점수를 받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평가는 전문선수 활성화반과 전문선수 신규 육성반을 운영하는 전국 스포츠클럽 29곳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클럽 단위가 아닌 1개 종목(선수반) 단위별로 평가가 진행됐다.

도내 클럽 가운데 완주스포츠클럽(검도·택견)과 전북스포츠클럽(아이스하키·배드민턴·수영), 익산스포츠클럽(유도), 군산스포츠클럽(테니스)이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완주스포츠클럽의 검도반은 전국 2위에 올랐고 전북스포츠클럽의 아이스하키반과 익산스포츠클럽의 유도반은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또 전북스포츠클럽의 배드민턴과 군산스포츠클럽의 테니스도 8위와 9위를 기록하는 등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는 도내 스포츠클럽들이 선수 저변 확대와 지도자의 직무역량 강화에 노력한 결과이며 지속적으로 엘리트 선수를 육성하는 데 앞장서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한체육회는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스포츠클럽들에 대해 해외 탐방 기회 제공과 각종 공모사업 지원 시 가산점 부여 등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스포츠클럽의 경우 생활체육과 학교체육, 전문체육을 연계하는 체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며 “체육의 선순환 구조 확립과 우수선수 발굴·육성 등을 위해 도내 스포츠클럽에 대해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체육회 주관으로 시행된 올해 상반기 전국 스포츠클럽 성과평가에서 도내 4개 클럽이 최우수등급인 ‘A’등급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올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