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5 00:58 (목)
전북도 1금고에 NH농협은행 선정
전북도 1금고에 NH농협은행 선정
  • 강정원
  • 승인 2018.11.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금고는 전북은행

전북도의 제1금고 금융기관으로 NH농협은행이 선정됐다.

전북도는 26일 도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차기 도 금고 지정대상 금융기관으로 제1금고는 NH농협은행(일반회계)을, 제2금고는 전북은행(특별회계·기금)을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도 금고 지정은 ‘전라북도 금고지정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금고지정 신청 금융기관이 제출한 제안서를 중심으로 △금융 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의 안정성 △도에 대한 대출 및 예금금리 △도민 이용 편의성 △금고업무 관리능력 △지역사회 기여 및 도와의 협력사업 등 5개 분야, 17개 세부항목에 대해 심사를 통해 이뤄졌다.

전북도에 따르면 도 금고 운영관련 2018년도 예산규모는 일반회계 5조3897억 원, 특별회계 4982억 원, 기금 8976억 원 등 총 6조7855억 원에 이른다.

앞서 전북도는 현재 도 금고 약정기간이 오는 12월 31일자로 만료됨에 따라 앞으로 3년 동안 도 금고 업무를 수행할 금고 지정을 위해 이달 2일 공개경쟁 공고와 제안서 작성 설명회를 거쳐 22일과 23일 제안서 신청 접수를 받았다. 제안서 신청 접수 결과 NH농협은행과 전북은행 등 2곳이 입찰에 참여했다.

차기 도 금고 지정대상으로 선정된 금융기관은 오는 12월 중 도 금고 업무 취급약정을 체결하게 되며, 약정기간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