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6 00:01 (화)
전주시, 구도심 저층주거지 도시재생 박차
전주시, 구도심 저층주거지 도시재생 박차
  • 최명국
  • 승인 2018.11.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관리 종합계획 수립, 주민주도형 재생사업 추진

전주시가 재개발 해제구역 등 쇠퇴하는 구도심 저층주거지를 살고 싶은 동네로 재생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전주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전주형 저층주거지 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하반기부터 주민주도형 재생사업과 공동체 마을주택 조성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구도심 저층주거지에 대한 재생 정책과 사업 모델을 마련해 주민 스스로 계획하고 만들어가는 동네로 재생할 방침이다.

구도심을 중심으로 인구 감소와 고령화, 빈집 증가, 주택 노후화 등 도심 쇠퇴가 날로 심각해진 데 따른 대책이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건축, 주거복지, 도시재생, 사회적경제 주체 등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도시재생 패러다임 변화와 전주 주거지 재생 필요성을 주제로 한 포럼을 열었다.

안재정 전주시 건축과장은 “전주만의 자체적인 주거지 재생 정책 및 사업 모델이 필요하다. 구도심 쇠퇴와 재개발 해제지역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