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2 21:03 (목)
[서해 바다 쓰레기, 아귀가 먹은 후에야 알았다 (상) 수거 실태] 부안 격포항서 3일만에 300포대
[서해 바다 쓰레기, 아귀가 먹은 후에야 알았다 (상) 수거 실태] 부안 격포항서 3일만에 300포대
  • 김보현
  • 승인 2018.11.26 2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트병, 스티로폼, 유리병 등 다양해
'국가 해안쓰레기 모니터링'과 실제 큰 차이

아귀가 페트병을 통째로 삼키고 나서야 ‘서해 바다 쓰레기’ 문제가 수면위로 드러났다. 정부와 자치단체는 해양 쓰레기 수거에 막대한 예산을 쏟아 붓고 있다. 그러나 정확한 원인을 진단하지 않고 처리에만 급급하다. 심지어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쓰레기양과 현장 상황은 간극이 크다. 행정과 현장간 불일치는 근본적인 해양 쓰레기 대책 마련 수립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서해바다 해양 쓰레기 처리 실태와 문제점, 대안을 두 차례에 걸쳐 짚어봤다.

지난 22일 방문한 부안군 격포항에는 300여개의 포대자루가 줄지어 세워져 있었다. 항 정화사업 담당자들이 3일 만에 모은 쓰레기양이었다. 페트병, 스티로폼, 유리병 등 바다로 흘러간 육지 쓰레기와 폐어구, 생활쓰레기까지 다양했다. 

그러나 지자체가 분기마다 정기적으로 수거하고 있는 쓰레기양은 ‘빙산의 일각’이라는 게 어민들의 설명이다. 어민 김모 씨는 “쓰레기는 어업활동 및 관광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혐오물”이라며 “쓰레기를 태우는 것은 불법이지만 쓰레기를 다 버릴 수가 없어 주말마다 단속을 피해 태운다”고 귀띔했다. 

그러나 정부의 집계는 현장과 달랐다. 

해양수산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해양환경공단이 주관하는 ‘국가 해안쓰레기 모니터링’에 따르면 올해(10월 기준) 전북에서 모니터링 된 해안 쓰레기는 384개(419kg)인 것으로 집계됐다. 집계 결과는 두 달에 한 번씩 전북지역 두 개 해안 거점에 쌓인 해안쓰레기를 수거ㆍ분석한 것이다. 이 중 플라스틱류가 324.4kg에 달했고, 목재ㆍ유리ㆍ금속 등이 일부를 차지했다. 

정부는 올 10월 기준 고창 동호와 부안 변산 등 2곳에 대한 모니터링에서 쓰레기 384개가 나온 것으로 발표했다. 그러나 실제 부안 격포항에서는 최근 3일 동안의 쓰레기 수거 작업에서 300여 포대가 나왔다. 이렇다 보니 국내 해안 40개 거점을 조사하는 ‘국가 해안쓰레기 모니터링’이 해안 쓰레기의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전북지역 해안쓰레기를 모니터링 하는 거점은 부안 변산과 고창 동호해변 등 두 곳인데 대표성도 없고 거점 수도 부족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세훈 전북대 환경공학과 박사는 “고창 만돌리 해안가, 고창 구시포항과 방파제 사이 등에 쓰레기가 상대적으로 많이 밀려온다”며 “군산도 빼놓을 수 없다. 새만금방조제 사이사이에는 눈에 보일 정도로 쓰레기가 끼어 있고 굴곡이 많은 섬에는 특히 많이 쌓이니 사람이 방문하지 않는 고군산군도 크고 작은 섬도 반드시 관리해야 할 대상”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양환경공단 관계자는 “국가 해안쓰레기 모니터링 거점은 해변의 길이가 100미터 이상인 곳 중 정화작업이 잘 이뤄지지 않는 곳을 기준으로 선정한다”며 “해안 쓰레기 문제에 대한 관심이 커진 만큼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모니터링 거점을 현장에 맞게 재조정하고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쓰레기가 어디서 얼만큼 오는 지 전반적으로 정확히 파악해야 효과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조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111 2018-11-27 08:01:35
바다의 소중함, 우리 스스로 느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