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3 18:22 (토)
퍼즐 한 조각은 맞춰졌다…2019 시즌에도 ‘최강 전북’
퍼즐 한 조각은 맞춰졌다…2019 시즌에도 ‘최강 전북’
  • 천경석
  • 승인 2018.11.2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국, 마흔에도 전주성 누벼

축구 격언 중 ‘클럽보다 위대한 감독과 선수는 없다’는 말이 있다. 세계 어느 팀에게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어느 팀에게나 잊어서는 안 될 감독과 선수는 있는 법이다. 전북 현대에도 상징적인 감독과 선수가 있다. 10년 동안 전북의 영광을 이끌어 온 최강희 감독과 이동국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 둘의 행보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달리한다.

△한 명은 남고, 한 명은 떠난다

전북 현대는 26일 이동국과 재계약을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지난해와 같은 1년이다. 이동국은 지난해부터 1년씩 계약을 연장해오고 있다. 기존에 밝혔듯이 자신이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은퇴하겠다는 각오다. 이동국은 올해도 1년 재계약을 하며 내년에도 전주성에 남게 됐다.

예년 같으면 최강희 감독이 이동국을 설득하는 형국일 테지만 이번은 달랐다. 최 감독은 이번 시즌을 끝으로 중국 슈퍼리그 톈진 취안젠 사령탑으로 자리를 옮긴다. 최 감독이 전북을 떠나는 것이 확정된 후 신임 감독 선정과 이동국의 재계약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이동국에게도 자신을 절대적으로 신임해주는 최 감독의 존재는 큰 힘이었다. 게다가 큰 힘이 돼줬던 김상식 코치마저 떠난다는 소문이 들리며 재계약 의지가 약해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김상식 코치 역시 전북에 남기로 하며 이동국도 재계약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상대 프로 데뷔골, 전북 레전드로

이동국은 포항 스틸러스 소속으로 1998년 3월 21일 천안 일화와의 경기서 프로 첫 경기를 뛰었다. 19세에 프로에 데뷔한 이동국이 그해 프로 데뷔 첫 골을 기록한 상대가 공교롭게도 전북 현대다. 2009년 전북으로 자리를 옮긴 이동국은 전북 소속으로 316경기를 뛰었고, 151골을 기록했다. 전북 레전드라 불리는 이유다. 팬들의 이동국에 대한 사랑은 경기장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이동국이 교체 사인을 받고 유니폼을 갈아입는 순간, 전주성을 찾은 팬들의 이목은 이동국에게로 향한다. 경기장 전체가 일순간 술렁이는 모습은 경기장을 한 번이라도 찾은 관중이라면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 보니 올 시즌 계약이 마무리되는 이동국과의 재계약을 전북으로서도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남은 과제는 구단과 선수단 안정

최강희 감독의 이동으로 전북에는 10여 년 만에 감독 교체라는 불안정한 상황이 찾아왔다. 하지만 이번 이동국의 재계약이 최 감독 중국행으로 흔들리던 선수단 분위기까지 잡는 효과를 가져다줬다는 평을 받는다. 차기 사령탑도 외국인 감독으로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진다.

재계약을 두고 이동국은 “내 남은 선수로서의 활동을 전북에서 계속할 수 있게 돼 정말 기쁘고 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전북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쏟아내고 팀의 위상을 더욱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제는 감독 선임과 다음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해야 할 시점이다. 지난달 이동국 재계약과 관련해 백승권 단장은 전북일보와의 통화에서 “잘 될 겁니다”라는 한 마디만 남겼었다. 그의 말은 사실로 확인됐다.

백 단장은 감독 선임과 관련해서도 “전북의 위상을 이어갈 수 있고 선수단을 이끌 지도력이 가장 중요하며, 조건이 비슷하다면 전북의 컬러와 맞는 인물”을 제시했다. 팬들은 이번에도 그의 말이 맞길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