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21:43 (수)
[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포클레인
[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포클레인
  • 기고
  • 승인 2018.11.27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민 전주 장동초 4학년
정춘민 전주 장동초 4학년

팝콘을 먹을 때

나는 하나 씩 하나 씩 먹는데



형은 한 주먹 씩

와구와구 씹어 먹는다



형의 손은 포클레인이다




* 형의 손을 포클레인이라고 비유한 재미있는 시입니다. 시를 읽을수록 형의 손이 생각나서 자꾸 웃음이 나옵니다. 형이 큰 손으로 한 주먹 씩 팝콘을 퍼낼 때마다 점점 비어가는 봉지를 바라보는 정춘민 어린이의 표정은 어땠을까요. 형, 언니, 오빠, 누나를 둔 동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좋은 시입니다. -박예분 (아동문학가, 전북동시읽는모임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