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7:15 (일)
2019 KBO리그, '역대 가장 이른' 3월 23일 개막
2019 KBO리그, '역대 가장 이른' 3월 23일 개막
  • 연합
  • 승인 2018.11.28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전 상대는 순위와 무관
“구단 마케팅 등 고려해 결정”

2019년 KBO리그 정규시즌이 역대 가장 이른 3월23일에 개막한다. 올해 개막일(3월 24일)보다 하루 더 빠르다.

KBO는 28일 2019년 KBO 정규시즌 경기일정을 발표했다. 3월 23일 토요일 오후에 시즌 첫 경기를 치르는 KBO리그 10개 구단은 팀 간 16차전, 팀당 144경기씩 총 720경기를 소화한다.

KBO는 11월 초에 열리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 일정을 고려해 개막일을 3월 29일에서 3월 23일로 앞당겼다. 일단 KBO는 9월 13일까지 715경기를 편성했다. 미편성한 5경기는 추후 우천 등으로 연기되는 경기와 함께 9월 14일 이후로 재편성할 예정이다.

개막전은 2017년 1∼5위 팀 구장에서 열린다.

2017년 KBO리그 통합우승을 달성한 KIA 타이거즈가 홈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LG 트윈스와 격돌한다. 지난해 2위 두산 베어스가 잠실에서 한화 이글스와, 3위 롯데 자이언츠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맞붙는다. 히어로즈는 2018시즌을 끝으로 넥센 타이어와의 네이밍 스폰서십을 종료하고, 2019년부터 키움증권과 손잡아 ‘키움 히어로즈’라는 새 구단명으로 KBO리그를 치른다.

4위 NC 다이노스는 새 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개막전을 치르고, SK 와이번스가 인천으로 kt wiz를 불러들인다. KBO는 “개막전 상대 팀은 2017년 시즌 순위와 무관하게 팬, 구단 마케팅 등을 고려해서 정했다”고 설명했다.

5월 5일 어린이날은 격년제 편성 원칙에 따라 두산(LG전), 롯데(SK전), 키움(삼성전), 한화(kt전), NC(KIA전)의 홈구장에서 연다. 올스타전 휴식기는 7월 19일부터 25일이다. 휴식기를 기존 4일에서 7일로 확대했다.

KBO는 “정규시즌 경기일정은 구단별 이동 거리를 최소화하고, 주말과 공휴일 홈경기 수와 월별 홈 경기 수 등을 최대한 균등하게 고려해 편성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