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5-25 11:29 (토)
南열차 10년만에 北 달린다…철도 공동조사 30일 시작
南열차 10년만에 北 달린다…철도 공동조사 30일 시작
  • 연합
  • 승인 2018.11.28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선 北구간 공동조사는 분단 후 처음…18일간 진행
남북 정상 합의대로 연내 착공식 가능해져

북한 철도 구간에 대한 남북의 공동조사가 30일부터 시작돼 18일간 진행된다.

통일부는 우리측이 지난 26일 통지문으로 공동조사를 29일부터 시작하자고 북측에 제안했으나, 북측이 30일부터 공동조사를 하자고 역제안해와 이를 수용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남쪽 열차가 10년 만에 북측 철도 구간을 달릴 수 있게 됐다. 앞서 남측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 간에 화물열차가 10·4 정상회담 직후인 2007년 12월 11일부터 2008년 11월 28일까지 주 5회 간격으로 운행된 적이 있다.

특히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쪽의 철도차량이 운행하게 된다. 2007년 12월에도 공동조사가 진행됐지만, 당시엔 경의선 개성∼신의주구간에 국한됐었다.

북측으로 가는 남쪽 열차는 디젤기관차 1량과 열차 6량을 포함해서 총 7량으로 구성된다.

6량은 5만5천ℓ급 유조차와 300㎾급 발전차, 72석의 객차, 침대차, 사무 및 세면차, 식수 적재차 등이다.

30일 오전 6시 30분 서울역을 출발한 열차는 오전 8시 도라산역에 도착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의 환송을 받은 뒤 북으로 향한다.

남측 열차가 북측 지역인 판문역까지 올라가면 그다음부터는 우리측 기관차는 분리돼 귀환하며 북측 기관차가 열차를 넘겨받아 끄는 방식으로 공동조사가 진행된다.

남측의 조사 참여 인원은 박상돈 통일부 과장과 임종일 국토교통부 과장 등 총 28명으로, 북한도 우리와 비슷한 인원으로 조사단을 꾸릴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 공동연구조사단은 경의선 구간(개성∼신의주)과 동해선 구간(원산∼두만강)을 차례로 조사하는 순서를 밟는다.

경의선 북쪽 구간 조사를 마친 열차는 신의주에서 다시 평양으로 내려온 다음 북한 평라선을 타고 곧바로 원산으로 이동해 동해선의 레일과 침목 등 철도 시설과 북한의 철도 시스템을 두루 점검하게 된다.

경의선 약 400㎞와 동해선 약 800㎞를 모두 조사하는 데는 총 18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열차의 총 이동거리는 약 2천600㎞에 달한다.

조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남북 정상이‘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대로연내 착공식 개최도 물리적으로 가능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연내 착공식은 남북 간에 합의된 부분이고 합의가 이행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고 있다”며 “공동조사가 다 끝나면 착공식을 하는 순서”라고 말했다.

다만, 정부는 착공식을 열더라도 실제 공사는 대북제재를 고려해 비핵화 진전에따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