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0 00:21 (토)
‘메이드 인 로컬’…제1회 전주단편영화제 개막
‘메이드 인 로컬’…제1회 전주단편영화제 개막
  • 문민주
  • 승인 2018.12.03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개인·동아리 만든 영화, 7~8일 전주시네마타운 8관
개막작 '리멤버'·'remain' 포함 총 19편 상영
이가령 감독 리멤버
이가령 감독 〈리멤버〉

영화에 관심 있는 개인이나 동아리 등 전북지역 영화인이 만든 단편영화를 발굴해 소개하는 ‘제1회 전주단편영화제’가 7일부터 이틀간 전주시네마타운 8관에서 열린다. 영화를 만들어도 상영관 부족으로 상영 기회를 얻지 못하는 일반인들을 위한 작지만 의미 있는 영화제다.

전주단편영화제를 주최한 문화기획단 ‘시네숲’은 전북가족영화제 등을 통해 척박한 환경 속에서 제작되는 단편영화를 꾸준히 발굴·상영해왔다. ‘메이드 인 로컬’(Made in Local)이란 슬로건을 내건 전주단편영화제도 전북지역, 전북사람들이 만든 단편영화들로 구성했다.

전주단편영화제에서는 개막작 2편과 경쟁작 11편, 초청작 6편 등 총 19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이 가운데 전주콩나물상, 전주비빔상, 전주천상, 전주부채상, 전주꽃심상(대상) 등 5편의 작품을 선정해 시상할 계획이다.

개막작은 이가령 감독의 〈리멤버〉, 조미혜 감독의 〈remain〉 두 작품이다. 〈리멤버〉는 전북도·군산시·전주시민미디어센터가 진행한 주민시네마스쿨의 수료생들이 함께 만들었다. 군산 여행을 온 7년 차 부부. 사소한 말다툼 끝에 사라진 아내를 찾던 남편이 우연히 만난 한 소녀를 통해 과거의 자신들을 기억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조미혜 감독 '리메인'.
조미혜 감독 〈remain〉

〈remain〉은 전북도·전북독립영화협회가 진행한 마스터와 함께하는 전북단편영화제작스쿨의 1·3·5·6·7·8기 수료생들이 의기투합해 제작했다. 한반도가 좀비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그 안에서 생존을 위해 버텨내는 두 인물의 감정을 긴장감 있게 풀어낸다. 두 영화는 군산과 고창 등 전북지역에서 모든 장면을 촬영했다. 장면마다 눈에 익숙한 장소들이 나타나 영화를 보는 또 다른 즐거움을 제공한다.

전주단편영화제 곽효민 집행위원장은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만큼 지역에서 영화를 제작하는 분들과 관객들 모두 즐거운 축제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에서 영화가 만들어졌기에 상영 후 진행되는 GV(관객과의 대화)가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