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15:29 (일)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월동 준비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월동 준비
  • 기고
  • 승인 2018.12.03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가 오는 동안은 포근했지만, 비가 그치고 겨울추위가 예고되고 있다.

벌써부터 추위에 대한 걱정이 앞서는 사람들이 많다.

과연, 두툼한 옷으로 중무장하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까?

추울 때 옷을 과도하게 두껍게 입기보다는 약간 서늘한 상태를 유지하면 에너지대사량이 따뜻할 때보다 시간당 9.26kcal의 에너지를 더 소비한다.

또한 서늘한 환경은 근육량을 평균 1kg 늘리고, 체지방을 감소시키는 동시에 교감신경까지 활성화시켜 집중력도 높이는데, 이들 모두 서늘한 주변 환경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신체가 활성화되는 것!

적당한 추위를 즐기는 것은 다이어트 효과와 더불어 건강한 몸을 지키는 동시에 일의 능률까지 거두는 일석삼조라는 사실을 꼭 기억하자.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