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2-21 16:44 (목)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39) 긴 클럽을 너무 많이 치지 말자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39) 긴 클럽을 너무 많이 치지 말자
  • 기고
  • 승인 2018.12.0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연습장에 가면 드라이버 연습을 가장 많이 한다. 드라이버가 잘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쉴 새 없이 연습장에서 드라이버를 휘두른다.

대부분 아마추어가 연습장에서 연습하는 것을 가만히 관찰해보면, 연습장에 오자마자 드라이버를 빼 들어 멋지게 휘두르는 사람이 많다. 처음에는 볼은 반듯하게 날아간다. 하지만 몇 차례 연속적으로 드라이버를 치면 갑자기 볼이 우측으로 밀린다. 계속된 드라이버 연습을 통해 다행히 반듯하게 나간다. 그다음 다시 쳐보면 이번에는 훅이 났다. 볼이 우측으로 밀리니까 자신도 모르게 당기는 타법이 나온 탓이다. 그 후 볼의 방향을 잡는다면서 드라이버샷을 죽어라 치면 좋아질까?

이렇게 긴 클럽을 오래 치고 난 다음 아이언을 빼 들었지만, 이상하게 아이언도 맞지를 않는다. 아이언샷을 잡기 위해 또 열심히 연습한 뒤 연습장을 나서는 아마추어는 “골프가 너무 안 된다. 어떤 날은 드라이버가 잘 맞더니 어떤 날은 잘 안 맞는다. 역시 골프는 어렵다”고 생각한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대부분 아마추어는 골프연습을 한 것이 아니라 노동을 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반듯하게 나가는 드라이버샷을 스스로 망가뜨린 뒤 그것을 바로 잡는다고 시간을 허비한 것이나 다름없다.

연습하면서 주의해야 할 점은 긴 클럽을 오래 치지 말라는 것이다. 긴 클럽을 오래 치면 스윙에 변화가 온다.

가장 좋은 방법은 7번 아이언을 기준으로 스윙을 해야 한다. 7번 아이언 스윙이 잡히면 긴 클럽은 그에 맞춰서 응용이 가능해진다. 인간의 몸이 거기에 맞춰서 적응할 수 있다. 그러나 긴 클럽으로 오래 스윙을 하면 스윙의 기준이 긴 클럽이 돼 버린다. 그러다 보면 전반적인 스윙의 밸런스가 잘 맞지 않게 된다.

드라이버샷을 오래 치려고 하지 말고 7번 아이언으로 스윙을 점검하도록 한다. 드라이버샷이 맞지 않으면 드라이버샷으로 스윙을 잡으려고 하지 말고 7번 아이언으로 스윙을 잡도록 한다. 그리고 난 뒤 다시 드라이버를 쳐 보도록 한다. 결코 몰아서 드라이버샷을 치지 않도록 한다.

스윙의 기준은 중간 클럽으로 해야 한다. 너무 긴 채나 짧은 채로 스윙을 오래 하면 스윙 기준이 헷갈리게 된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