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17 21:43 (수)
전북 한파주의보 속 기온 '뚝'…시민 "겨울 실감"
전북 한파주의보 속 기온 '뚝'…시민 "겨울 실감"
  • 연합
  • 승인 2018.12.05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은 5일 내륙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기온이 전날보다 10도가량 떨어지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춥겠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무주, 진안, 장수, 순창, 임실, 남원에 전날 오후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아침 최저기온은 무주 영하 2.9도, 완주 영하 1.8도, 장수 영하 1.5도, 전주 0도 등으로 전날보다 10∼12도가량 떨어졌다.

 옷소매를 파고든 추위에 전주 시민은 방한용품으로 중무장한 채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했다.

 두꺼운 점퍼에 털모자, 털장갑을 착용하고 옷깃을 단단히 여민 옷차림이 대부분이었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학생도 급작스럽게 떨어진 기온에 주머니에서 손을 꺼내지 않았다.

 장 모(19) 군은 "어제까지만 해도 약간 쌀쌀한 정도였는데 오늘 아침은 너무 춥다"며 "얼른 학교로 가서 몸을 녹여야겠다"고 말했다.

 전주 남부시장 상인도 시장 한편에 불을 피워놓고 장사를 준비했다.

 불 곁에서 손을 녹이면서도 행여 불씨가 꺼질까 이따금 땔감을 넣었다.

 배추를 손질하던 상인 김 모(52) 씨는 "오늘 기온이 떨어진다길래 내복을 챙겨입고 겉옷도 하나 더 껴입었다"며 "그런데도 추운 걸 보니 겨울이 오긴 왔나 보다"라고 말했다.

 이날 도내 낮 최고기온은 6∼10도로 전날보다 평균 6도가량 낮겠으며, 대체로 맑겠다.

 서해 남부 전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기온이 뚝 떨어지고 바람도 강해 체감기온이 더욱 낮은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며 "오는 10일까지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이어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