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18 20:35 (월)
진안군 농업 관련 2019년 예산 110억 원 감소
진안군 농업 관련 2019년 예산 110억 원 감소
  • 국승호
  • 승인 2018.12.05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진안군 농업 예산이 대폭 감소했다. 올해 집행부가 군의회(의장 신갑수)에 제출한 2019년도 예산안 일반회계에는 내년도 진안군의 농업 관련 예산이 110억 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농업예산은 전체 예산의 29.47%인 1184억 원가량이었으나 내년도엔 25.21%인 1079억 원가량으로 계상돼 100억원 이상 준 것으로 의회에 제출됐다.

이 같은 사실은 5일 오전 전략산업과(과장 박태열) 예산을 심사하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정옥주)의 지적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날 예결특위 정옥주 위원장은 의회에 올라온 2019년 진안군 본예산서를 뒤적이면서 “내년도 농업 관련 예산이 왜 이렇게 줄었느냐. 진안에서는 농업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엄청나다. 다른 건 줄이더라도 농업 예산은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태열 전략산업과장이 “국·도비가 줄어서 그런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그렇다면 군비라도 투입해서 농업관련 예산을 늘려야 하는 것 아니냐”고 응수하고 “개발 사업만 하려 힘쓰지 마라. 농산물 다 팔아주겠다던 공약은 어찌 된 것이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군 예산 부서 담당자는 “거액(50억 원가량)의 특정 사업비가 농업 예산에 잡히지 않았고, 지난해엔 특별회계에서 가져왔던 부분(50억 원가량)이 올해는 빠져서 그렇다”며 “지방보조금 사업비는 오히려 5억 원 정도 늘었다”고 적극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