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3:39 (수)
FIFA, K리그 구단에 월드컵 보상금 지급…'전북 7억7000만원'
FIFA, K리그 구단에 월드컵 보상금 지급…'전북 7억7000만원'
  • 연합
  • 승인 2018.12.0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선수를 보낸 전 세계 클럽들에 보상금을 지급했다. 한국에서는 전북 현대가 가장 많은69만7595 달러(약 7억6082만 원)를 받았다.

FIFA는 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러시아 월드컵에 선수를 보낸 전 세계 63개국의 416개 클럽에 총 2억900만 달러(약 2313억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한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에 태극전사를 보낸 K리그 구단은 아산 무궁화(주세종), 대구FC(조현우), 상주 상무(김민우·홍철), 인천 유나이티드(문선민), 제주 유나이티드(오반석), 전북 현대(김신욱·이재성·이용), 성남FC(윤영선), FC서울(고요한), 울산 현대(박주호) 등 9개다.

수원 삼성은 매튜 저먼이 호주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출전해 보상금을 받게 됐다.

K리그 구단의 총 수령액은 306만9135 달러(약 33억9600만 원)다.

구단별로는 3명의 선수를 러시아 월드컵에 보낸 전북이 69만7595 달러로 가장많은 금액을 받았고, 상주(45만1385 달러), 서울(38만9832 달러), 수원(36만2240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가장 많은 보상금을 챙긴 구단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로 500만3440 달러를 받았고,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481만3830 달러로 2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잉글랜드)이 438만5792 달러로 3위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