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올 하반기 구직난 '심화'
올 하반기 구직난 '심화'
  • 강현규
  • 승인 2018.12.0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대상 조사 결과 74% 느껴
전년비 7%P 상승, 경기 침체 요인
불면증 등 스트레스 경험도 88%

IMF 이후 최악의 구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올 하반기 구직난을 여느 때보다 심하게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18명을 대상으로 ‘2018 하반기 체감 구직난’을 조사한 결과, 74.4%가 올 하반기에 구직난이 심해진 것으로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시 67.6%보다 약 7% 증가한 수치다.

올 하반기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느낀 이유로는 절반이 넘는 52.1%(복수응답)가 ‘경기가 좋지 않은 것 같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는‘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49.2%), ‘채용을 실시한 기업이 줄어서’(45.7%), ‘질 낮은 일자리만 많은 것 같아서’(40.5%), ‘서류 등에서 탈락하는 횟수가 늘어서’(38.9%), ‘기업별 채용규모가 축소돼서’(36.7%), ‘채용 절차가 까다로워져서’(20.6%) 등의 순이었다.

또, 35.2%는 올 하반기에 목표로 한 기업이 채용을 하지 않아 아예 지원을 하지 못한 적도 있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견기업(46.9%, 복수응답), 중소기업(40.1%), 대기업(30.6%), 공기업 및 공공기관(25.2%), 외국계 기업(10.9%) 등의 순이었다.

심화된 구직난이 구직자들에게 끼친 영향은 ‘입사지원 횟수 증가’(59.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58.8%)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는 ‘묻지마 지원’(36%),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27%), ‘공무원으로 진로 변경’(9.3%), ‘취업 사교육에 투자’(9.3%),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 매진’(8.7%), ‘해외 취업에 적극 나섬’(8%), ‘창업을 준비함’(7.7%)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계속되는 구직난 때문에 취업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지에 대해서는 무려 95.5%가 ‘그렇다’고 답했다.

구직난 때문에 겪는 스트레스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불편을 느끼는 약간 심한 수준’(54.7%)이 가장 많았고 ‘치료를 요하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는 답변도 16.1%에 달했다.

또, 88.4%는 구직난 때문에 질병까지 겪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면증’(4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두통’(42.8%), ‘만성 피로’(41.8%), ‘소화불량’(33.4%), ‘목, 어깨 등 결림’(27.7%),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23.2%) 등이 있었다.

구직자들은 구직난이 완화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국내 경기 회복과 경제 성장’(68.4%, 복수응답), ‘정부의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58.6%), ‘기업의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58.1%),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23.4%), ‘대학 등 교육기관의 취업 맞춤 교육’(14.1%)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