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로컬푸드의 교훈
로컬푸드의 교훈
  • 김원용
  • 승인 2018.12.0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은 로컬푸드의 수도다. 국내 로컬푸드 운동의 시발지이며, 로컬푸드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곳이 바로 완주군이다. 2012년 4월 첫 개설된 완주 용진농협 직판장은 한국 로컬푸드의 메카로 자리 잡았다. 완주군의 로컬푸드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올들어서만 정부 부처와 자치단체 등 190여개 기관에서 5700명이 찾았단다. 완주 로컬푸드의 열풍은 과거가 아닌 현재 진행형인 셈이다.

완주군에서 처음 로컬푸드 운동이 시작됐을 때만해도 별 반향을 일으키지 못했다. 완주군 로컬푸드는 2008년 8월 임정엽 당시 군수가‘농업농촌발전 약속 프로젝트’발표를 통해 처음 언급됐다. 농가의 소득안정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여러 정책 중 유통혁신 시책으로 로컬푸드 추진 계획을 내놓았다. 이후 로컬사업단이 지역자활센터에 꾸려져 간헐적으로 직거래장터를 열면서 기반을 넓혔다.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식품으로‘건강 밥상 꾸러미’를 만들어 배달하는 꾸러미 사업을 통해 소비자의 신뢰도 쌓았다. 실제 첫 직판장이 차려질 때까지 4년이 걸렸다.

완주군에서 로컬푸드가 성공할 수 있었던 데는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지역적으로 배후에 전주라는 큰 소비처가 있다는 게 강점이었다. 안전한 먹을거리를 찾는 소비자들의 욕구, 지역 농산물에 대한 애정도 한 몫 거들었다. 특히 정책결정권자의 의지를 빼놓을 수 없다. 다품목 소량 생산구조인 지역농업의 특성을 꿰뚫고, 다수의 소농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로컬푸드에 주목한 것이다. 물론 완주에서 로컬푸드 운동이 본격화되기는 했지만 비슷한 형태의 농산물직거래 시장은 오래 전부터 있었으며, 일본의 경우 이미 90년대 로컬푸드와 같은 지산지소 운동이 펼쳐졌다. 아이디어의 문제가 아니라 실제 지역의 특성과 농가의 사정을 살펴 이를 완주군 실정에 맞게 계속 업그레이드 시키며 정착시켰다는 게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민선 7기 들어 자치단체장마다 여러 새로운 정책들을 개발해서 추진하고 있으나 아직 눈에 확 띄는 정책들이 잘 보이지 않는다. 어떤 정책이든 진정으로 지역민의 삶의 질을 앞세울 때 감동을 줄 수 있다. 완주 로컬푸드가 그 점에서 교과서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