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3:39 (수)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 위기설에 국민연금 측 “무산 아니다”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 위기설에 국민연금 측 “무산 아니다”
  • 김윤정
  • 승인 2018.12.05 19: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공약 연기금전문대학원, 교육부 고집에 표류 위기
연금 측 “올 연말 법안 통과·연기금 교육기관 설립 원칙 변경 없어…복지부와 설득 작업 중”

연기금전문대학원 설립이 사실상 표류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국민연금공단 측은 “연내 법안 통과와 연기금 교육기관 설립 원칙은 변함이 없다” 고 선을 그었다.

연기금전문대학원설립이 사실상 무산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초 예상보다 어려움에 봉착한 것은 맞지만, 무산은 결코 아니다” 고 해명했다.

국민연금은 지난 10월부터 돌고 있는 연기금전문대학원 백지화 소문도 사실과는 차이가 있다고 일축했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관계부처의 협조를 구하기 위한 논의과정에서 다소 오해가 생길 수는 있다” 며 “공단과 기금운용본부가 혁신도시에 온 궁극적 목표인 제3금융 중심지를 통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인력양성기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교육부의 단호한 불가방침에 의지가 꺾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본래 교육기관은 아니라는 점에서 여러 이견이 제기되고 있지만, 복지부와 공단의 방향성은 확고하며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 고 밝혔다.

공단은 국회와 정부부처를 오가는 설득 작업도 여전히 진행 중임을 분명히 했다.

한전공대 설립이 연기금전문대학원과는 다르게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여론에 대해서는 “한전공대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차원에서 추진위원회가 구성된 것임은 맞지만, 예비타당성 심사와 교육부 인가 획득을 해야 하는 어려운 과정이 남았다” 며 “두 기관이 추진하는 교육기관 설립을 완전히 같은 잣대로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연금은 “정부부처 간 이견을 좁히고 추진력을 얻기 위한 전략적 선택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여지를 남겨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주의 광주 2중대 2018-12-08 15:39:37
익산이 멀 할려하면 전주에 짱깨 조선족들이 발목잡고 개지랄... 전주가 멀 할려하면 광주가 발목 잡고 광주가 멀 할려면 전주는 빙신들이 전주지역신문인 전북일보에 댓글로만 울음보 터지는 강아지 짖는 소리만 하고.... 이걸보아하믄 전주는 광주의 2중대라는 것이 확실하다. 확씰 함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