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20:49 (월)
전주시, ‘상복 터졌네’…문화재 활용 1위·홍보영상 우수상
전주시, ‘상복 터졌네’…문화재 활용 1위·홍보영상 우수상
  • 최명국
  • 승인 2018.12.06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문화재 활용 평가, 전주 야행 최우수상
커뮤니케이션 대상, ‘전주다움’ 편집대상, 홍보영상 부문 우수상

전주 한옥마을의 야간 풍경과 공연을 버무려 선보인 ‘2018 전주 문화재 야행’이 문화재청의 문화재 활용 사업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전주시는 6일 충남 보령에서 문화재청 주관으로 열린 문화재 야행 워크숍에서 문화재 활용 부문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문화재 술사 콘텐츠와 경기전 돌담길을 활용한 순환형 공간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시간대별로 다양한 공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는 지역 예술가들의 공연도 눈길을 끈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시는 내년부터 이야기술사 프로그램을 경기전 상설프로그램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또 올해 대한민국에서 우수한 홍보활동을 펼친 기관으로 뽑혔다.

이날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시상식’에서 시정 소식지 ‘전주다움’과 홍보영상 ‘The moments of Jeonju’가 각각 편집대상, 홍보영상물 부문 우수상을 차지했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은 한국사보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상으로, 기업·국가기관 등에서 발행하는 사보, 영상, 홍보물 중 우수작을 선정·시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