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19 17:54 (금)
박지영, 여자골프 2019 개막전 역전 우승…통산 2승
박지영, 여자골프 2019 개막전 역전 우승…통산 2승
  • 연합
  • 승인 2018.12.0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소영, 최종일 7언더파 맹추격으로 준우승…최혜진 25위

박지영(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 개막전인 효성 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박지영은 9일 베트남 호찌민 근교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천57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적어낸 박지영은 이소영(21·9언더파 207타)을 한 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15년 KLPGA 투어 신인왕인 박지영은 2016년 6월 S-Oil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이후 약 2년 반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2승째를 거뒀다.

2라운드 단독 2위였던 박지영은 선두이던 박민지(20)가 전반 한 타를 잃은 사이한 타를 줄이며 9언더파 공동 선두를 이룬 이후 접전을 이어갔다.

선두에 무려 8타 차로 처져있던 이소영이 6∼14번 홀에서만 버디 6개를 쓸어 담는 무서운 상승세를 타며 한 타 차로 추격해 우승 경쟁은 더욱 뜨거워졌다.

박민지는 11번 홀(파5)에서 티샷이 페어웨이 벙커 턱에 걸린 것을 시작으로 샷 실수가 이어지며 더블보기를 써내 추격하는 처지가 됐다.

오히려 이소영이 마지막 홀(파5) 버디를 추가하며 박지영과 공동 선두에 이름을올린 채 먼저 경기를 마치고 결과를 기다렸다.

박지영은 15번(파4), 17번(파3) 홀 버디 기회를 놓치는 등 후반 들어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해 자칫하면 연장전으로 끌려갈 위기였으나 마지막 18번 홀에서 짜릿한 ‘우승 버디’를 잡아냈다.

두 번째 샷이 그린 왼쪽 러프에 들어갔으나 과감한 세 번째 샷으로 그린에 올린뒤 퍼트까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2018시즌 다승왕(3승) 이소영은 3라운드 버디만 7개를 잡아내는 맹타로 대역전극을 노렸으나 한 타 차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박민지는 3위(8언더파 208타)에 올랐고, 안송이(7언더파 209타), 장은수(6언더파 210타) 등이 뒤를 이었다.

오지현(22)은 두 타를 잃고 공동 13위(2언더파 214타)로 대회를 마쳤다.

타이틀 방어에 나선 2018시즌 대상, 신인상 수상자 최혜진(19)은 공동 25위(이븐파 216타)에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