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전주 조촌동 주민 비대위 “주민 동의 없는 전주대대 이전 철회하라”
전주 조촌동 주민 비대위 “주민 동의 없는 전주대대 이전 철회하라”
  • 최명국
  • 승인 2018.12.09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비민주적 이전 철회, 김승수 시장 공개 사과해야”
국방부와의 합의각서 체결 시한 연장 요구
지난 7일 항공·전주대대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대대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지난 7일 항공·전주대대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대대 이전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전주 항공대대의 도도동(행정동 조촌동) 이전을 놓고 한바탕 진통을 겪었던 전주시가 송천동 전주대대의 이전마저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전주 조촌동 주민들로 구성된 항공·전주대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7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동의 없는 전주대대 이전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전주시가 항공대대 문제도 깔끔하게 해결하지 못한 상황에서 전주대대까지 도도동으로 옮기려 한다”며 “도도동 주민들의 동의부터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앞서 김승수 시장은 전주대대는 절대 조촌동으로 옮기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비민주적 전주대대 이전 철회와 함께 김 시장은 주민들에게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전주시는 전주대대 이전을 위한 국방부와의 합의각서 체결 시한을 연장하라”며 “비민주적 전주대대 이전에 맞서 주민들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5일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는 ‘전주 항공대대 및 전주대대 이전사업 합의각서 변경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이 안건은 전주대대의 이전 대상지를 기존 완주 봉동읍에서 덕진구 도도동으로 변경한 데 따른 절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