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취준생 76% ‘면접 들러리 경험 있다’
취준생 76% ‘면접 들러리 경험 있다’
  • 기고
  • 승인 2018.12.10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면접을 치른 취준생 76.5%가 면접에서 들러리라고 느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에서 탈락한 취준생 상당수가 다음 구직과정에서 의욕저하 등 부정적인 감정을 겪은 가운데, 면접 들러리를 경험한 취준생이 그렇지 않은 취준생보다 부정적 감정을 느끼는 비중이 17%P 가량 높게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올해 면접을 치른 적이 있는 취준생 1,1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설문조사를 통해 ‘면접 중 자신이 들러리라고 느껴진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76.5%의 취준생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80.9%로 여성(75.0%)보다 소폭 높았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 유형에 따라서는 외국계기업이 80.7%, 대기업이 79.9%로 소폭 높았으나 공기업(75.8%) 및 중소기업(75.1%) 지망 취준생이 들러리로 느낀 비중도 적지 않았다. 취준생들이 자신을 면접 들러리처럼 느낀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는 다양했다.

조사 결과 1위는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이 쏟아져서(45.5%)’가 차지했으며, ‘나에게 질문하거나 응답을 듣는 태도가 건성처럼 느껴져서(37.1%)’, ‘내정자가 있는 것처럼 느껴져서(26.5%)’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자신이 들러리라고 느껴지는 경우에도 대부분의 취준생들은 최선을 다해 면접에 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들러리라고 느꼈던 면접에 어떻게 대응했는지 묻는 질문에 51.0%의 취준생이 ‘아무렇지 않은 듯 준비한대로 담담히 임했다’고 답한 것. 15.9%의 취준생들은 ‘오히려 더 필사적으로 임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반면 ‘포기하고 편안히 임했다(25.9%)’, ‘어차피 떨어질 테니 대충 임했다(7.2%)’고 답한 취준생들도 있었다.

잡코리아는 면접장에서 취준생들이 느낀 느낌이 대체로 당락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들러리라고 느꼈던 취준생의 83.9%가 ‘해당 면접에서 탈락했다’고 밝힌 것. 반면 들러리라고 느끼지 않았던 취준생들의 탈락 비중은 38.9%로 절반 이하로 낮았다. 다만 똑같이 들러리라고 느꼈다고 하더라도 면접에 임하는 태도에 따라 결과는 다를 수 있다고 잡코리아는 지적했다. ‘포기하고 대충’ 임했다고 밝힌 취준생 그룹의 탈락율이 전체 응답군 중 91.9%로 가장 높았던 반면, ‘오히려 필사적으로’ 임했다고 밝힌 취준생 그룹은 69.3%로 22%P 이상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